People & People
HOME > People & People
처음 MDS 시작은 두명의 동료와 처음 시작했다.
1984년 페트릭바우어의 원정 "모험의 기원"
열정은 어떤 대발견 뒤에 나오는 힘이다. 자연과 하나가 되기위해서, 어떤하나의 한계점을 발견하라, 그리고 다른 것들을위해 그한단계를 만들어라, 또한 그것들을 이해하고, 그정점으로 갈려는 의지가 있는 사람들은 도달할 수 있는 능력이 있고 목표들이 있다.
사막은 가장 미친것들과 황량한 것 그리고 가장 아름다운 꿈들이 뒤썩인 곳이다. “우리사회가 적극적임과 평범 이 번영을 위해 끝임없이 싸우는 곳에서 참을수 없는 우울함에 빠지고 있는 그 시간에, 아직 어떤 것을 의미하는 말들이 있다. 시적인 것, 모험, 우정과 같이 가슴을 좀더 빨리 고동시켜라! 페트릭 바우어와 사하라 사막은 가장 끈끈한 관계가 있다. 무엇보다, 사막이 그 안에서 그리고 그것의 한부분이 되기 위해서, 녹아들기를 원하는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써,난 그것의 가득함, 가식없는 호의, 변함없는 모습을 사랑한다.
패트릭바우어의 원정
28살 때 페트릭은 한 젊은 사진작가였고 Troyes에 살면서 한 사막의 모험을하기로 결정했다. 하기 내용은 그 당시 상황을 그가 묘사한 것이다. “ 1984년 12월 어느날 아침에 친구 두명과 얘기하던 도중 갑자기 떠오른 생각이, 같은 목표를 향한 모든 에너지를 쏟아내기 위해, 사하라를 걸어서 가로지르는 것” 이것은 시작과 함께 꾀 미친짓 같이 보이나, 그것 은 곧 실제 도전 으로 되었다. 시작하는데 있어서 기술적인, 의료적인, 육체적인, 기구적인, 재정적인 정신적인 면들을 준비하기 위해, 3주를 남겨둔 1984년 1월1일로 했고, 3주 동안 그들은 많은 행운들이 따라야 했다! 그 출발날짜는 메디아와 스폰서를 끌기 위해, Paris-Daker 행사와 연관되므 로 선택되어졌다.
최소경비와 장비
“ 난 Tamanrasset과 Guezam 사이의 350km의 여정을 선택했고, 마지막은 Niger(니제르공화국)로부터 몇 킬로 미터 떨어진곳에 위치한 알제리사람들이 사는 마을을 마지막 지점으로 선택했다. 목표는 최소장비로 완전히 자유적인 방법에서 이 두 지점들 사이의를 완주해야하는데 장비로는: 신발, 15리 터 물탱크가 담긴 배낭 그리고 식량으로는 건과류과 땅콩, 농축우유, 알로된 음식, 약품들, 침낭 그리고 몇가지 옷들” 원정을 위한 총경비는 40,000 FF, 30%는 지방스폰서에서, 70%는 우리가 부담했다.
스폰서로써의 선물 혹은 재정적인 도움은 그것이 보수계(pedometer)든, 썬글라스,배낭, 양말, 옷들, 필름들 그리고 여행을 기록하기 위한 8mm카메라든 어떤 것들이건 정말 대단히 고마웠다. 나의 형 Gerald 그리고 내 친구 Thierry Clima는 즉각적으로 그 여정에 동참했고, 그들은 old Peugeot 504에서 그 로의 많은 부분들에서 나를 따랐다. 사막을 가로지는 시간은 12일정도였는데 완전한 성공이었다.
알려지지않은 도약 (예기치않은 상황)
우리는 Tamanrasset에서 우리 back-up 자동차를 점검하는 것과 더불어 우리원정을 위한 준비하기 전에 Paris-Dakar 선수들과 4일 정도 race를 같이 했다. D-day는 1984년 1월12일이었고 난 내일이 기약되지 않은 광활하게 펼쳐진 모래를 가로질러 걸어갔다. 난 40km구역에서 15리터 물을 배낭에 채웠다. 배낭무게는 내 어깨를 고통스럽게 했으나, 그냥 난파자 (castaway) 같이 되기로 결정했으므로 자신을 이겨야 했다. 발목이 부상당했지만, 매일 평균 30km씩 완주해야 했다. 풍경이 절경임에도 불구하고, 난 열사병의 위협을 항상 이겨내야했다. 3일째, 상처가 깊어져서, Thierry와 Gerald는 피로회복을 위해 하루 쉬는 것을 제안했지만, 이것은 30Km와 물과 음식낭비였다. 난 아직 매 평균완주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5km는 적어도 가야했다. 난 음식을 조금 먹고, 19:00 시간대에서 깊은 잠에 빠졌다. 나의 인내와 에너지를 다써버림에도 불구하고, 난 피로와 더위로 기쁨을 만끽하는 상태로 억지로 빠져들게 했다. 사막은 나의 꿈을 좀더 충만시킨다.
심지어 잠자리에서 조차, 난 듄(모래언덕)이나 트렉(track), 돌 그리고 사하라 그 자체로 둘러싸여져 있었다. 한결같음을 보이는 이것은 나에게 사막의 다른 면을 보게 하였고, 날마다 난 사막의 마술을 발견했다. 나의 전반적인 상태는 낳아지기 시작했다.
원정의 약품적인 면
페트릭의 육체적인 상태는 그가 지속적으로 여행을 함으로써 유지되어진다.
밤바람
날은 빠르게 지나가고, 매일 매일 육체적이든, 정신적이든 혹은 보이는 풍경들이 너무나 다르다. 내가 만나는 운전사들이나 관광객들은 항상 기뻐했고 그것이 용기의 근원이었다. 그들은 나를 방랑자나 히치하이키(hitchhiker)로 여겼으나, 걷는 동안 절대 아니였다. 혹은 그들은 직접 말은 안했지만 아마 어떤 이는 조금 미친사람이라고 여겼을 것이다. 19:00에서 날은 어두워졌고, 기온은 영도 정도까지 내려갔고, 매일밤 내 등을 얼게 하는 찬바람으로 깨어나곤 했고, 잠을 잘 자지 못했다. 아직 140km가 남았는데, 배낭에는 준비한 것들이 많이 남지않았다. 그래서 난 허리띠를 단단히 졸라매야 했다!!!
유감
난 밤에 나의 목표점에 도달하는 것을 알았고, 행복했다. 내 배냥은 텅텅 비여지만 내가 사막과 하나가 되고있다 는 그런 감동을 느꼈다. 난 이것이 끝이라는 것에 정말 내 자신이 믿을 수 없었다. 이것은 묘한 감정이 들었다. 난 정말 도착하자마자 행복했었지만, 내면 깊은 곳에서는 내가 사랑하는 것을 배운 이 장소에서 발자국을 더 이상 남기지 못한다는 것을 아는 것은 거대한 슬픔이 몰려왔다.
난 마지막으로 사막모래를 바라보았고, 시내로 되돌아왔다.
Well-Being의 진술
12일 동안 가졌던 나의 여정을 끝으로, 난 지역주민과 관광객들과의 좋은 관계를 만든 것은 만족했다. 물론, 난 긴 노선을 달리면서 관광객들과 주민들을 다시 만났다. 사람들이 생각할 것에 반하여, 난 행복감이란 감정은 느낄 수 없었다. 다시 말하면, 난 거대한 내면의 공허감으로 가득채워졌고, 왜냐면 거의 결과가없게 보이는것으로 끝나버린 나에게 모험은 깊은 감동처럼 남아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난 사하라와 현실을 조화롭게 열심히 살자는 목표를 세웠으나, 내가 사는 것이 성취나 결과보다 더 중요했다. 내가 위의 모든 부분에서 순간 느끼는 점은 명상(meditation)과 웰빙 그리고 나의 개인적인 재미를 좀 더 능가하는 기쁨의 감정이라 하겠다.